기업들이 번역에 들이는 돈을 점점 더 아끼려고 하네요.

이전에 작업한 MTPE에서 수정 없이 확정한 세그먼트를 작업 분량에서 제외하는 경우는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것보다 더 심한 경우도 있네요.

각 세그먼트의 단어수 대비 50% 이상을 수정해야만 온전한 MTPE 요율을 적용하고

수정한 단어 수의 비율이 그보다 적으면 비율에 따라 단계적으로 세그먼트별 요율을 더 할인하는 경우도 있네요.

특히, 경험상 IT 분야는 MT 품질이 타 분에 비해서는 괜찮은 편이라 상대적으로 수정을 덜했던 것 같습니다.

안 건드린 단어가 많다고 작업 시간이 더 적게 드는 것도 아닌데,

이런 작업은 맡기 망설여집니다.
ABC orion orion · 2023-11-16 17:24 · 조회 690
전체 1

  • 2023-11-16 22:36

    기업들도 고충이 많은 듯합니다.
    번역엔진보다 못한 번역가가 들어가서 1차 번역때 그냥 확정을 해놓으니 리뷰어가 다시 재작업에 가까운 일을 하는 경우가 많거든요.
    다만 말씀하신 대로 요율을 적용하면 생산성 높은 번역가는 이탈합니다.


전체게시글 1,751